의대 동맹휴학 전운… 교육부, 40개大 총장과 긴급회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9 12:01
프린트
수업거부 실행땐 학사 대혼란
첫 휴학계 냈던 원광대는 철회


전국 의대생들이 동맹휴학을 예고한 20일을 하루 앞둔 19일 막판 논의에 들어가면서 대학가에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동맹 휴학은 물론 수업·실습거부 움직임이 확산할 경우 대학 학사 운영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혼란이 불가피하다. 교육부는 이날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의대를 운영 중인 40개 대학 총장들과 긴급회의를 열고 단체행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대학가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35개 대학 대표자들이 20일 동맹휴학을 결의한 이후 대학별로 학생들 간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실제로 중앙대, 부산대 등 각 대학 의대생들이 휴학 참여에 무게를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20일을 기점으로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한 만큼 대학에 공식적으로 휴학계를 제출하지는 않은 상태다. 이날 수도권 지역의 한 의대 학장은 “현재 학생들과 계속 소통하면서 단체행동에 나서지 말아 줄 것을 설득하는 단계”라며 “막바지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의대생들이 집단 휴학 의사를 밝혔다가 철회하는 사례도 빚어졌다. 원광대는 19일 “휴학계를 냈던 의대생 160명 모두 신청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원광대 의대생들은 학부모 동의, 지도교수 면담 등 학칙에 명시된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전산상으로 휴학계를 제출했지만 지도교수들이 개별 면담을 통해 설득에 나서자 철회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수도권 상당수 의대는 학칙상 학부모 동의 없이 휴학이 가능하며, 학생들의 자율의지에 따라 진행되는 수업거부의 경우에는 이를 사실상 제지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일반 대학은 3월 초 개강하지만 의대 본과의 경우 병원 실습 등의 이유로 2월 중 개강하는 경우가 많아 학생들의 수업 거부 규모에 따라 교육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학칙 등 요건에 맞지 않는 휴학 신청은 적법하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이에 따라 학사관리를 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 이주호 장관 주재로 40개 대학 총장들과 온라인 긴급회의를 열었다.

인지현·이소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