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진보당과 야합으로 친북·반미 세력에 국회 문 열어줘”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11: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연(왼쪽)·이상규(오른쪽)



민주당-진보당 연대, 호남·대구·경북 제외 72곳 단일화 진행 중
"진보당에 반국가세력 잔뜩 포진…국민 심판 두려워해야
"



국민의힘은 2일 "반국가 세력에게 국회의 문을 활짝 열어준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역사와 국민의 심판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광재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과 진보당이 호남과 대구, 경북을 제외한 72곳에서 연대 협상에 따라 단일화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반국가행위를 일삼았던 친북·반미 세력들이 잔뜩 포진한 진보당 예비후보가 출마한 지역은 전국 84곳에 이른다"며 "민주당과 진보당의 선거 야합은 야권 단일화라는 이름으로 이미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체제를 위협했던 세력에게 국회 입성의 기회를 대놓고 열어주는 민주당의 정치적 꼼수는 정치적 야합에 불과하다"며 "대한민국 정체성을 위협하는 이런 세력들이 원내에서 국가 기밀 사항을 보고받고 악용하는 상황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진보당의 비례 출신 김재연 전 의원, 홍성규 전 대변인은 민주당 후보와의 경선이 예정됐다"며 "민주당이 이들에게 비례 의석 당선 안정권 배치까지 약속했다"고 쏘아붙였다.

서울 관악을에서 2012년 통진당으로 출마해 당선됐던 이상규 전 의원도 민주당 정태호 의원과 단일화 경선을 한다. 부산 연제구에선 과거 통진당 소속으로 구의원에 당선됐던 진보당 노정현 후보와 연제구청장 출신 민주당 이성문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정 대변인은 "국민이 엄중히 심판해야 할 이유가 늘어갈 뿐"이라며 "선열들의 피와 땀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이 반국가, 반체제 세력에 의해 유린당하게 두고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정선형 기자
관련기사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