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부산서 첫 현역의원 컷오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1:58
  • 업데이트 2024-03-05 12:02
프린트
서초을 신동욱·강서을 박민식
영등포갑엔 김영주 전략공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부산 서·동구에서 초선 안병길 의원을 부산 현역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공천 배제(컷오프)했다. 이에 따라 부산 서·동구는 곽규택 변호사,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 이영풍 전 KBS 기자의 3자 경선으로 정해졌다. 공관위는 서울 서초을과 충남 아산갑에 각각 신동욱 전 TV조선 앵커와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단수공천했다. 서초을 현역의원인 박성중 의원은 해당 지역에서 공천 배제됐지만 다른 지역에서 후보로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서을에는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서울 영등포갑에는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전날 입당한 이 지역 현역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전략공천됐다. 경북 안동·예천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인 김형동 의원과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간 양자 경선으로, 구미을은 김영식 의원과 강명구 전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허성우 전 대통령실 국민제안비서관, 최우영 전 경북도 경제특보의 4자 경선으로 결정됐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이날 오전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향후 양당이 총선에서 선거 연대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 대표는 BBS 라디오에서 “(민주당과) 종국적인 목표가 동일하기 때문에 어떠한 방식으로든 결국 연대하고 손잡고 가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병기·김대영 기자
민병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