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피어 씨를 맺지는 못했지만…[포토 에세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4 11: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 곽성호 기자 tray92@munhwa.com


싹 틔우고 잎 키워 꽃 피운 뒤 씨앗을 맺는 것이 이치라 했다.

그리고…

그래야 하는 줄로만 알았으나, 아닐 수도 있겠다.

어쩌면 꽃은 꽃대로 씨앗이 아닐 때 더 아름다운지도 모른다.

굳이 나의 씨앗이 다음이어야만 한다는 것은 욕심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꽃은 지고 사그라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겨울 끝자락,

꽃을 활짝 피워 씨를 맺지는 못한 채 서울 안양천 장미원에서 시들어버린 장미지만,

머지않아 그 자리에 새잎이 나고 다시 꽃이 필 게다.
곽성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