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우리의 살 길은 ‘하나됨’…관용을 베풀고 뭉쳤을 때 발전 이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8: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24 지구의 날(4월 22일)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15일 "우리의 살 길은 하나됨에 있다"고 밝혔다. 제22대 국회에서는 관용과 타협의 정치가 이뤄지길 희망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성숙한 하나됨을 위하여’라는 글을 올려 "총선은 ‘분열’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동과 서, 보수와 진보. 정치권 곳곳은 총선 책임론으로 갈라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우파의 대한민국, 좌파의 대한민국은 없다. 영남의 대한민국, 호남의 대한민국, 서울의 대한민국, 경기의 대한민국이 따로 있지 않다"면서 "40대의 대한민국, 60대의 대한민국도 따로 없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숨쉬며 발 딛고 살 나라는 똑같은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미국 남북전쟁과 제1차 세계대전에서는 전후 처리가 역사의 물줄기를 갈라놓았다"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관용을 베풀고 뭉쳤을 때는 발전을 이뤘고,

분노와 대립으로 갈라졌을 때는 더 큰 전쟁을 겪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나라를 빼앗기고, 6.25 전쟁을 겪으며 가장 밑바닥까지 떨어졌지만 모두 힘을 합해 선진국으로 일어선 저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저와 정치권 모두가 마땅히 지향해야 할 성숙한 모습"이라고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