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오페라발레단 박세은, 2년 만의 내한공연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6 09: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파리오페라발레단의 수석무용수 박세은 /예술의전당 제공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에투알’(수석무용수) 박세은이 단원들과 함께 한국을 찾는다.

예술의전당에 따르면 7월 20~24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파리 오페라 발레 에투알 갈라 2024’가 막을 올린다. 해당 공연은 박세은이 직접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출연 단원을 캐스팅했다. 발레단의 최고 등급인 에투알은 물론, 다음 등급인 프리미에르 당쇠르, 그 아래 등급인 쉬제까지 뛰어난 테크닉과 예술성을 지닌 무용수 총 10명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들리브 모음곡’ 파드되 등 핵심 레퍼토리 18개를 선보인다. 박세은은 2021년 아시아 무용수로서는 최초의 파리 오페라 발레단 에투알 승급을 한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독일 ARD콩쿠르 한국 최초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손정범, 헝가리 다비드 포퍼 첼로 콩쿠르 우승자 첼리스트 백승연이 라이브 연주로 함께한다. 이 기간 중에는 한국의 발레 유망주를 위한 워크숍도 열린다. 박세은과 발레리노 폴 마르크가 강사로 참여해, 프랑스 발레를 더 깊이 있게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워크숍은 발레 전공자(2003년~2008년생 출생)를 대상으로 하며, 오는 28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의전당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서종민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