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한 국악.. ‘트리거’의 ‘현재의 현(絃)’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6 09: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악단체 ‘트리거(TRIGGER)’가 오는 31일 오후 7시 30분 대구 달서구 달서아트센터에서 ‘현재의 현(絃)’을 공연한다. 달서아트센터는 우수한 지역 예술단체를 발굴해 시민들에게 장르별로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하는 DSAC 로컬 아티스트 프로젝트의 세 번째 공연자로 트리거를 선정했다.

이 지역 청년 국악 연주자 이송희(가야금), 최현정(거문고), 박필구(아쟁)로 구성된 트리거는 국악 현악기 고유의 연주법을 기반으로 한국음악이 지닌 잠재성을 표현한다. 가야금, 거문고, 아쟁 세 악기 구성이 가진 폭넓은 음역대를 활용해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전통 민속악과 모던한 창작국악을 선보인다. 이날 공연에서는 트리거의 창작음악 6곡을 감상할 수 있다.

서종민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