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취재 BBC 기자, 中 공안에 발길질당하고 끌려가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8 09:24
  • 업데이트 2022-11-28 09:50
프린트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공안에 잡혀가 구타당한 뒤 풀려 난 에드워드 로런스(가운데 사진) BBC 기자의 모습. 데일리메일·소셜 미디어 캡처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났다고 BBC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BBC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워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현지 공안에게 붙들려 끌려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졌다. 그는 끌려가면서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외쳤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그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고 가고 있었다.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 상하이,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약 3년간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고 있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