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에 스러진 나이지리아 4남매… 수용소보다 좁은 2평 방에서 참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8 12:04
업데이트 2023-03-28 12:14
기자 정보
김규태
김규태
박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오전 3시 28분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빌라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부모와 5남매, 12평에서 생활
4인 최저 주거기준에도 못미쳐
작은방이라 연기 순식간에 퍼져


안산=김규태·박성훈 기자

“아이들이 수용소같이 좁은 방에서 사고를 당했다니 안타까울 따름이죠.”(인근 슈퍼마켓 점주 A 씨)

지난 27일 오전 3시 30분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나이지리아 국적의 어머니와 5명의 아이들은 6.6∼9.9㎡(2∼3평) 남짓한 좁은 방에서 잠을 자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28일 밝혀졌다. 거실에 있던 아버지는 어머니, 2살 막내와 함께 가까스로 탈출했지만 네 남매는 한방에서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찾은 화재가 난 빌라 옆 건물 1층에는 까맣게 탄 창틀이 떨어져 바닥에 널브러져 있었고 깨진 유리 파편들은 어지럽게 놓여 있었다. 남매가 가지고 놀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난감 트럭과 분홍 양말, 2살 막내가 쓰던 아기 포대도 불에 그을려 있었다. 한 60대 주민은 “잠결에도 눈이 부실 정도로 화염이 거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주민들은 열악한 주거 환경 속 아이들을 안타까워했다. 주거기본법 제17조상 4인 가족의 최저 주거 기준은 전용면적 43㎡(13평)이지만 이들 7명의 가족에겐 법적 최저 기준도 힘든 조건이었다. 15년 전 한국에 온 아버지(50대)는 고물상 일을 했지만 월세를 내는 데도 버거웠다고 한다. 이웃 주민인 우즈베키스탄 여성 B 씨는 “한 달 월세가 55만 원가량인데 아버지는 일이 바빠 자주 볼 수 없었다”고 했다.

이 건물 등기부등본을 보면, 3층짜리 다세대주택(11가구 거주)에서 이들 가족의 거처는 42㎡(12.7평)에 불과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면 부엌 겸 거실이 나오고 방 2개가 딸린, 화재가 발생하면 쉽게 불이 퍼질 수 있는 구조였다. 경찰은 화재가 현관문 입구 TV와 냉장고를 연결한 멀티탭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전선을 타고 순식간에 불이 번진 것과 달리, 작은 방 구조여서 화재 연기도 순식간에 퍼졌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들 부모는 15년 전 무역 비자로 입국한 등록 외국인 신분이어서 기초생활수급자 지정 등 국내 복지 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2005년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으로 일부 외국인에게도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될 수 있는 길이 열렸으나 내국인과 결혼을 했거나 우리나라 국적을 가진 자녀를 양육해야 하는 등 조건이 까다로운 편이다. 현재는 화재 등 피해로 인한 긴급복지지원이 가능하지만 부모가 모두 병원 치료 중이어서 직접 신청을 하기 어려워 지원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