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검사부터 수매까지… ‘후쿠시마 오염수’ 대책 분주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2 1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남·동해안 지자체 대응

부산, 방사성물질 분석팀 꾸려
경남, 연 300회→1000회 검사
전남, 어류 정부매입안 등 추진
경북, 연안 수산물 소비촉진도


창원=박영수·부산=김기현 기자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와 관련해 우리나라 전문가 시찰단이 오는 23∼24일 현장 시찰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부산, 경남 등 연안 지방자치단체들의 대응책 마련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연안 지자체들은 수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방사성 물질 검사를 대폭 강화했고 방류 후 수산물 소비 위축 가능성에 대비해 양식어류 수매 등 어민 지원책도 준비 중이다.

전국 최대 수산물 유통도시인 부산시는 최근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원전 오염수 방류 대응 전담팀(TF)’을 편성해 가동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TF는 해수 방사능과 수산물 등 식품 방사능을 감시·분석하는 방사능 평가반을 비롯해 수산업계 피해 조사 및 지원책 마련을 위한 해양수산총괄반 등 4개 반, 13개 과로 구성됐다. 시는 방류 전·후와 방사성 물질 검출 농도 등 진행 상황에 따른 단계별 대응 방안도 마련했다. 또 실시간 첨단 해수 무인감시망장비인 고정형 해수 무인감시망 1기, 선박탑재 해수 무인감시망 1기, 식품·수산물 방사능 분석장비인 감마핵종 분석장비 1기 등 첨단 장비(5기)도 보강하기로 했다.

양식장이 밀집한 경남도도 원전 오염수 방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는 수산물 생산·출하 단계별 방사능 감시 체계를 구축하고 일본산 수입 수산물에 대한 유통 관리도 강화했다. 도는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연 300건에서 1000건으로 늘렸다. 수협 위판장 10곳에는 휴대용 방사능 측정 장비를 지원했다. 특히 오염수 방류 후 수산물 소비 부진에 대비해 수산물 수매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전담조직을 구성해 오염수 방류 전·중·후 단계별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도는 원전 오염수 방류 중 도내 해역의 방사능을 실시간 측정하고 생산 수산물 신뢰성 제고를 위해 친환경 ‘유기인증’ 확대(양식 면적 30%)를 추진하기로 했다. 방류 후 대책으로는 소비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소비 촉진행사와 피해보전금 지급 건의, 소비 위축 수산물 정부수매 건의 등의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전남도의 경우 양식 분야가 많아 유기인증 확대 등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해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 역시 지난달 14일 방사능 전문가, 수산안전 전문가, 해양환경전문가 등 19명으로 민관 합동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대응 TF’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도는 동해안 연안 해역에 대한 방사성 물질 감시망을 촘촘히 해 삼중수소, 세슘 등 원전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을 정부와 함께 면밀히 감시 중이다. 도는 수산물 판매 위축에 대비해 수산박람회와 소비 촉진행사도 개최해 수산물 판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박영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