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8개 오염수탱크 정화·방류시설 확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2 11:54
  • 업데이트 2023-05-12 19: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탱크. 교도통신 연합뉴스



■ 정부, 후쿠시마 시찰 입장발표

한국, 일본 현장확인하는 첫 국가
안전규제 최고 전문가 구성
방류과정 등 직접 조사 추진
국민 안전불안감 해소 주력


정부는 오는 23~24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과정을 검토할 현장시찰단 파견 문제와 관련, 그간 정부가 일본에 따로 요청해 받은 자료 분석에 더해 이번 현장 시찰을 통해 보다 철저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장시찰의 실효성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한편,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불필요한 논란과 국론 분열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오후 서울에서 열리는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우리 정부의 의견을 반영해 시찰단 규모를 최대한 키우고, 실효성 있는 시찰 일정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1차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 중 일본 현지를 직접 확인하는 것은 이번 한국 사례가 최초이자 유일하다”며 “IAEA 회원국으로서 이미 취득·인지한 정보와 일본에 따로 요청해 정보를 받은 것도 네 차례 이상인 걸로 아는데 (이를 토대로 하면) 훨씬 실효성 있는 현장 확인이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이 나서서 이 같은 브리핑을 한 배경은 휘발성이 강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앞서 이뤄지는 정부 시찰단 파견의 목적을 확인하고, 국민적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력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1차장은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ALPS(다핵종제거설비)라는 정화시설을 통해 정화해서 지금까지 저장탱크 1068개에 보관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IAEA의 검증과 별개로 한·일 양자 간 협의를 통해 추가적으로 요청한 자료를 받아 자체적으로 과학적 안전성 검토를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신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은 “현장에 가면 설비도 볼 수 있고 시찰단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로우 데이터(원자료)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찰 활동의 실효성을 강조했다. 이는 일본 측이 한국 시찰단 파견 의미를 축소한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산업상은 지난 9일 한국 시찰단 방문에 대해 “한국 측 이해를 깊게 하기 위한 대응”이라며 “시찰단이 안전성에 대한 평가나 확인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현장에 파견되는 시찰단 규모와 시찰단의 구체적인 일정은 이날 열리는 한·일 협의를 거쳐 확정된다. 박 1차장은 “일방적으로 정할 수는 없지만 한 단계 더 나아가 20명 정도로 구성할 수 있다면 좋다는 판단”이라며 “(일정의 경우 현장에 파견되는) 이틀간 전 과정을 다 보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확인했다.

김유진·조재연 기자
관련기사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