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 밑에서’ 소설가 최일남 별세…향년 91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8:54
  • 업데이트 2023-05-28 19: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일남 작가. 뉴시스



원로 소설가 최일남 작가가 28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대한민국예술원과 유족에 따르면 최 작가는 지난 26일 몸 상태가 악화해 병원에서 치료받다 이날 0시 57분 생을 마감했다.

1932년 전북 전주에서 출생한 최 작가는 서울대 국문과 재학 중 1953년 ‘문예’지에 ‘쑥 이야기’가 추천되고 1956년 ‘현대문학’에 단편 ‘파양’을 추천받아 등단했다.

‘서울사람들’(1957), ‘타령’(1977), ‘홰치는 소리’(1981), ‘누님의 겨울’(1984), ‘때까치’(1994), ‘아주느린시간’(2000), ‘잊을수 없는 밥 한 그릇’(2015) 등 다수의 단편집을 출간했으며, ‘거룩한 응달’(1982), ‘하얀손’(1994), ‘덧없어라 그 들녘’(1996), ‘국화밑에서’(2017) 등 여러 장편 소설과 ‘말의 뜻 사람의 뜻’(1988), ‘정직한 사람에 꽃다발은 없어도’(1993), ‘어느 날 문득 손을 바라본다’(2006) 등 에세이를 여러 편 발표했다.

고인은 민국일보, 경향신문을 거쳐 동아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한 언론인 출신이다. 1980년 신군부의 언론탄압으로 동아일보 편집부국장과 문화부장을 겸하던 중 해직당했다. 1984년 동아일보 논설위원으로 복직했으며 1988∼1991년 한겨레신문 논설고문을 지냈다.

급격한 도시화 속 일들을 풍자와 해학으로 녹여내는 작업을 해온 고인은 편중되지 않은 시각과 예리한 비판으로 사회성을 갖춘 문학세계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고령에도 글쓰기를 이어온 최 작가는 지난 2017년 소설집 ‘국화 밑에서’를 펴내며 문화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작가가 글을 쓰는 건 당연한데 관심을 가져줘 쑥스럽다”고 말했다.

유족은 1남 1녀와 사위, 며느리 등이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3호실이며 발인은 30일 오전 9시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