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러 국방에 신형무인기 소개… 무기거래 논의한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3-07-27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승절’ 70주년 행사 참석차 방북한 러시아 대표단과 무기 전시회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러 상호관심사 의견교환”
북한, 전승절 띄우며 열병식 채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25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인 ‘전승절’ 70주년 행사 참석차 방북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지난 2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무인기 등을 둘러봤다. 우크라이나 전쟁 중인데도 이례적으로 국방장관을 파견한 러시아가 북한과 무기 거래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의혹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쇼이구 장관 등 러시아 군사대표단과 함께 북한 국방성 주최 ‘무장장비전시회-2023’ 전시회장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쇼이구 장관에게 최근 북한군의 무기와 기자재를 소개하고, 세계적인 무장장비 발전추세와 발전전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제국주의자들의 강권과 전횡에 맞서 두 나라의 자주권과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국제적 정의와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서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고, “러시아 군대와 인민이 강력한 국가건설을 위한 투쟁에서 커다란 성과를 쟁취하리라는 확신을 거듭 표명했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시회에는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ICBM ‘화성-18형’ 등 최신 무기들이 동원됐다. 특히 북한이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신형 무인기도 관찰됐다. 미국의 첨단 무인기 글로벌호크·프레데터와 유사한 형태지만, 정찰용인지 공격용인지 등 세부사항은 알려지지 않았다. 전시회 관람에 앞서 김 위원장은 쇼이구 장관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접견하기도 했다. 통신은 “뿌리 깊은 조·로(북·러) 친선의 역사를 감회 깊이 추억하면서 국방안전 분야에서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과 지역 및 국제 안보환경에 대한 평가와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양측이 “견해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대표단의 방북에 관해 “무기 공급 논의가 이뤄진다 해도 놀랍지 않은 일”이라고 반응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관련기사
조재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