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문항’ 없앴다더니 “최고 불수능”… 전 영역 만점자 졸업생 1명뿐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14: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승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4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표준점수 최고점, 국어 16점↑·수학 3점↑
절대평가 영어 1등급도 4.7% 불과
수능 만점자, 지난해 3명에서 올해 1명으로 줄어



정부의 ‘킬러 문항’ 배제 기조 속에서 치러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채점 결과, 국어·수학·영어영역 모두 어려운 ‘역대급 불수능’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어, 수학 모두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 대비 높아졌고, 영어는 절대평가 도입이래 1등급 비율이 가장 낮았다.

7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수능 채점 결과에 따르면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50점으로, 작년 수능(134점)보다 16점 수직 상승했다. 이는 표준점수 기반 성적 표기 체계가 도입된 20년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2019학년도 150점을 기록한 후 이후 5년 만에 다시 최고기록을 세운 것이기도 하다. 통상 시험이 어려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상승한다는 점에서 올해 국어가 역대급 난이도였다는 걸 의미한다. 국어 만점자 수도 64명에 불과해 작년(371명)보다 크게 줄었다.

수학영역 역시 높은 난이도가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상당히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는 지난해 수능 표준점수 최고점(145점)보다 3점 상승한 148점을 기록했다. 만점자 수는 612명으로 지난해 수능(934명)의 3분의 2 수준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 보다 월등히 높았지만 올해는 역전됐다. 지난해 최고점은 국어 134점, 수학 145점이었지만 올해는 국어 150점, 수학 148점이다.

영어 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으로 1등급을 받은 수험생 비율이 4.71%(2만843명)에 그쳤다.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바뀐 2018학년도 수능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024학년도 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1명이며, 자연계열 졸업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수능 만점자는 3명이었다.

정부는 킬러 문항 배제에도 불구하고 어려웠던 이번 수능이 "최상위권 변별력을 갖췄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번 불수능의 여파로 수험생 학습 부담이 높아지고 사교육비 경감 효과도 퇴색될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인지현 기자
관련기사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