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빠지는 이준석 신당… “여당내 동반탈당 유력인사 없을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3-12-26 11:55
  • 업데이트 2023-12-26 16: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내일 창당 예고… 파급력 주목
“여전히 2030 영향력” 주장도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탈당 선언 및 신당 창당을 예고한 날(27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이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둘러싸고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지명자와 이 전 대표의 회동 가능성은 크지 않은 분위기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내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탈당을 비롯한 향후 본인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 전환, 당정관계 개선 등을 당에 잔류하는 조건으로 내걸며 “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탈당하겠다”는 의사를 고수해 왔는데, 이 같은 결심에 변화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현재까지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 행보에 뜻을 같이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의원들이나 거물급 정치인은 없는 상황이다.

여권에서는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결을 통해 한 지명자를 임명하는 상황에서 이 전 대표 측과 한 지명자가 만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이날 오전까지 두 사람 간 회동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위기다. 다만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이 전 대표 측과의 접촉 여부, 가능성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오후 비상대책위원장 선임 절차가 마무리되면 비대위원장과 상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여권에서는 이 전 대표의 거취를 둘러싸고 서로 다른 반응이 나왔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가) 당에 대해서 여러 가지 비판적인 말들을 너무 많이 했다”며 “어떤 방식으로 누구와 어떻게 나가느냐도 중요한데 지금으로는 이 전 대표와 같이 동반 탈당할 수 있는 유력한 분들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이준석 신당은 막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며 “기존의 2030 남성들에 대해서는 이 전 대표가 상당히 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친이준석계 인사들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했던 ‘천아용인’(천하람·허은아·김용태·이기인) 중 한 명인 김용태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당 잔류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 계획을 여러 차례 말했지만, 당내에서 ‘쓴소리’를 내고 혁신을 요구하는 것이 저를 뽑아준 당과 당원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여당의 쇄신 행보를 위해 앞으로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om
관련기사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