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관위, ‘노무현 사위’ 곽상언 등 5명 단수공천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12:06
프린트
■ 8차 심사결과 발표

구리에 윤호중, 김포에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8일 서울 종로구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를 단수 공천했다. 이와 함께 서울 성북을과 인천 부평을 등 총 6개 지역을 전략 선거구로 지정해 전략공천관리위원회로 이관하면서 해당 지역 현역인 친문(친문계) 핵심 홍영표(부평을) 의원과 김근태계 기동민(성북을)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9개 선거구에 대한 8차 공천 심사 결과 브리핑을 열고 서울 2곳, 경기 2곳, 강원 1곳 등 총 5곳을 단수 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사위로 현 종로구 지역위원장인 곽 변호사가 ‘정치 1번지’인 종로에서 단수 공천을 받은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4선인 윤호중 의원은 경기 구리에서, 초선 박상혁 의원은 경기 김포에서 단수 공천을 받았다. 이에 따라 김포의 경우 박 의원과 홍철호 국민의힘 후보의 대진이 확정됐다. 국민의힘 지역구인 서울 송파갑은 조재희 전 한국폴리텍대 이사장이 단수 공천을 받아 박정훈 국민의힘 후보와의 매치가 성사됐다.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군은 김도균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이 단수 공천자로 결정됐다.

친명(친이재명)계 대변인인 박성준 의원은 서울 중·성동을에서 정대철 대한민국헌정회장의 아들인 정호준 전 의원과, 김근태계인 김원이 의원은 전남 목포에서 친명계인 배종호 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과 경선을 치른다.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에선 김승남 의원과 문금주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의 경선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성북을·인천 부평을과 함께 경기 오산(안민석), 경기 용인갑(비례대표 권인숙), 청주 서원(이장섭), 청주 청원(변재일)을 전략 선거구로 지정해 전략공천관리위로 이관했다. 전략 지역 지정 여부와 공천 방식은 전략공관위가 결정한다. 이 경우 영입 인재 등을 전략 공천할 수도 있고, 전략 경선을 진행할 수도 있다. 전략 경선은 경선 대상자 수나 방식을 기존 기준과 달리 정하는 것을 뜻한다. 안 의원과 변 의원의 경우 컷오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홍 의원과 기 의원 등에 대한 컷오프까지 이뤄지면 공천 파동에 기름을 끼얹는 결과를 낳을 수 있어 당 전략공관위가 막판까지 전략 공천과 전략 경선 여부를 놓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나윤석·권승현·김대영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