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개 의대 “3401명 늘려달라” 신청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1:58
  • 업데이트 2024-03-05 12:04
프린트
서울 365 · 비수도권 2471명
정부 증원 정책에 힘 실릴 듯
중대본 “면허정지 사전 통보”


의대 증원에 반발한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의대가 있는 전국 대학 40곳이 증원을 신청한 규모가 3401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실시한 2025학년도 의대정원 수요조사 최대치인 2847명보다 554명 늘어난 수치다. 정부가 내년 증원키로 한 2000명의 1.7배로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다음 달까지 대학별 정원을 확정하고 병원으로 돌아오지 않은 전공의 7854명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 절차도 본격화했다.

5일 교육부 등은 전국 대학 40곳을 대상으로 의대 증원 신청을 전날 밤 12시 마감한 결과 전체 신청 규모가 3401명이라고 밝혔다. 각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인천, 비수도권 대학이 각각 365명, 565명, 2471명을 신청했다. 전국 대학 40곳 모두 빠지지 않고 의대 증원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수도권 대학과 소규모 의대들은 정원의 2∼3배를 증원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어제 7000여 명에 대한 미복귀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부터 수련병원 현장 채증 결과 복귀하지 않았다고 확인된 전공의들에게 면허정지 사전통보를 시작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업무개시명령을 받고도 복귀하지 않아 불이행 확인서가 발부된 전공의는 7854명이다. 정부는 전공의 집단 사직을 주도한 세력을 중심으로 경찰 고발도 검토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4일 오후 8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에서 신규 인턴을 제외한 레지던트 1∼4년 차 9970명 점검 결과, 근무지 이탈자는 90.1% 수준인 8983명에 달했다.

권도경·인지현·김군찬 기자
권도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