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관리형 비대위’ 출범 가닥… “신속히 당 체제 정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굳은 표정 15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총선 당선인 간담회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간담회 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당선인, 윤상현 의원, 조경태 의원, 윤재옥 원내대표, 권영세 의원. 곽성호 기자



윤재옥, 중진간담회서 “당헌·당규상 비대위 꼭 필요”
내일 당선인총회서 구체적 결론 나올 듯


22대 총선 참패 후 지도부 공백 사태를 맞은 국민의힘이 전당대회를 치르기 위한 ‘관리형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켜 당 혼란을 수습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22대 국회 4선 이상 중진 당선자들과 간담회를 연 가운데, 중진 의원들은 이러한 수습 방향에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권한대행은 중진 당선자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 신속히 당 체제를 정비해서 책임감 있게 일할 수 있는 당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권한대행은 “전당대회를 하기 위해서는 비대위를 거쳐야 한다”며 “지금 최고위가 없는 상태이고, 전당대회를 하기 위해서는 실무적인 절차를 진행하는 데 비대위가 당헌·당규상 필요한 것으로 규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결정된 바는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일단은 비대위를 먼저 구성하고, 그 비대위가 전당대회를 치르게 당헌·당규상으로 되어 있다고 한다”며 “가능하면 빠른 시간 내에 비대위를 만들고 그다음 전당대회를 통해서 제대로 된 지도부를 뽑는 것이 결론”이라고 전했다. 원내에 당 대표급 중진이 늘어나면서 ‘조기 전대론’에 무게가 실리는 듯 보였으나, 당권 다툼으로 인한 혼란이 예상된다는 우려도 큰 만큼 당헌·당규상 절차를 근거로 한 ‘질서 있는 수습’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16일로 예정된 당선자 총회에서 구체적인 방향에 관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당 수습과 안정감 있는 전당대회 관리가 우선 과제인 만큼 윤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윤 권한대행은 공석이 된 사무총장에 배준영 전략기획부총장을 직무대리로 임명하고, 정희용 의원을 수석대변인 겸 원내대변인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후민·최지영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