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송영길, 죽을 죄도 아닌데…선거 끝났으니 풀어주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8: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BS 방송화면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구속된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의 석방을 주장했다.

홍 시장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서 "선거도 끝났으니 송영길 대표도 풀어주고 돈 봉투 사건도 불구속 수사함이 앞으로 정국을 풀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적었다.

이어 "죽을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웬만하면 불구속 재판을 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며 "여야 관계도 달라지고 세상도 좀 달라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지난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현역의원 등에게 돈 봉투를 살포하고, 후원금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 총 7억63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1월 구속기소됐다.

구속 상태에서 소나무당을 창당한 송 대표는 지난 4·10 총선에 광주 서구갑에 옥중 출마했다. 하지만 송 대표는 1만4292표(17.38%)를 얻어 2위로 낙선했고, 소나무당도 비례정당 투표에서 득표율 0.43%에 그쳐 22대 국회 입성에는 실패했다.

박세영 기자
  • # 송영길
  • # 소나무당
  • # 홍준표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