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노동자 36%, 요양 종결 등 부당처우 경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6: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노총빌딩. 한국노총 홈페이지 캡쳐



한국노총, 산재보험 실태조사 발표


산업재해를 당한 노동자 10명 중 3명은 부당한 산재 판정을 경험했다는 노동계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노총은 지난달 4∼15일 산재 노동자단체 8곳, 산재 노동자 119명을 상대로 실시한 ‘산재보험 적용 현황 및 실태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36.1%는 부당한 산재 판정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부당한 산재 판정’을 유형별로 나눠보면 ‘갑작스러운 산재 요양 종결’이 39.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과 달리 재요양 승인 지연(19.5%) ▲산재 재요양 연장 승인 문턱이 높아짐을 체감(19.5%) ▲보수적인 산재 판정(12.2%) ▲과도한 자료 요청(9.8%) 순 이었다.

한국노총은 "고용노동부가 산재 노동자를 명확한 근거조차 없이 산재 카르텔 집단으로 특정하고 장기 요양환자를 ‘나일롱 환자’로 강제 분류해 실시한 특정감사로 정당하게 산재 노동자까지 피해받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정철순 기자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