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출금 신청…소속사 대표도 포함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0:36
  • 업데이트 2024-05-20 2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강남경찰서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 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출국금지 신청 대상에는 김 씨는 물론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사고 당일 김 씨 대신 허위 자수한 김 씨 매니저,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법무부의 승인은 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김 씨는 전날 소속사를 통해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임정환 기자
관련기사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