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1.13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사설
시론
시평
포럼
뉴스와 시각
오후여담
world & Idea
한반도 정찰記
美國에서본한반도
문화논단
기고
살며 생각하며
여론마당
뉴스와 시각
<뉴스와 시각>‘가로수길 입장료’ 소탐대실 [2018.09.03]
박경일 문화부 부장 전남 담양의 관광 명소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에서 2000원씩 입장료를 거두고 있는 게 벌써 7년째다. 산적도 아니고 지방정부가 길을 막고 돈을 걷..
<뉴스와 시각>이해찬의 ‘땅 위의 정치’論 [2018.08.31]
오남석 정치부 차장 “정치인 이해찬은 서울시 부시장을 맡기 전과 후로 나뉜다. 이전엔 비가 오면 ‘오나 보다’ 그러고 말았는데 이후엔 중랑천이 넘치지 않는지, 망원동이..
<뉴스와 시각>文대통령에 쏠리는 美의 관심 [2018.08.30]
김석 워싱턴 특파원 ‘진실의 순간’(the moment of truth)은 투우사가 마지막에 칼을 들고 황소 정수리를 찌르는 순간을 가리키는 말이다. 일의 성패가 좌우되는, 가장 중..
<뉴스와 시각>무의미한 성공과 올바른 실패 [2018.08.29]
노성열 경제산업부 부장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월드컵’을 보러 대전 카이스트에 다녀왔다. 주사위처럼 생긴 AI 선수끼리 대형 화면상에서 축구 시합을 벌여 최다 득..
<뉴스와 시각>기무사 적폐몰이와 軍心 동요 [2018.08.28]
정충신 정치부 부장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군 수뇌부에 낙인 찍은 쿠데타 음모 ‘주홍글씨’를 둘러싼 진실 공방이 국회로 옮아가고 있다. 내란예비음모 수사가 5개..
<뉴스와 시각>美 경제우선 vs 韓 북한우선 [2018.08.27]
신보영 정치부 차장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 추세가 중단될까요? 제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반등하기는 어렵겠죠?” 한국 소식에 정통한 한 미국인 인사는 이달 중..
<뉴스와 시각>할 말은 해야 할 때다 [2018.08.24]
유병권 전국부장 지난 9일 금강 백제보에 담긴 금강물이 27.5㎞ 떨어진 예산군 예당저수지로 가는 도수로(導水路)가 열렸다. 남쪽 농업용수가 차령산맥을 넘어 서북쪽 ..
<뉴스와 시각>BTS 월드투어와 新문화산업 [2018.08.23]
최현미 문화부 부장 세계적인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어디까지 나아갈까. BTS는 24일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를 내고, 다음 날 서울 올림픽주경기장 공..
<뉴스와 시각>‘재정만능 최면’ 度 넘고 있다 [2018.08.22]
김상협 사회부장 정부의 재정만능주의가 심히 우려된다. 최악의 고용참사, 출산율 1.05명 이하의 인구 절벽 위기, 저출산 고령화 대책 등 해결해야 할 숱한 과제마다 정..
<뉴스와 시각>김동연과 장하성의 進退 [2018.08.21]
조해동 경제산업부 차장 현재 경제계에서 가장 관심 있는 이슈를 고르라고 하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다툼에서 누가 이길까..
<뉴스와 시각>철도공동체 구상의 낭만성 [2018.08.20]
이제교 국제부장 “이제 끝났어, 다들 돌아가도록….” 문재인 대통령의 8·15 광복절 기념사를 읽다 알퐁스 도데의 ‘마지막 수업’의 문장이 떠오른 것은 유럽석탄철강공동..
<뉴스와 시각>‘대학 출구전략’ 시간이 없다 [2018.08.17]
이민종 사회부 부장 교육부가 2021학년도까지 저출산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로 정원 미달이란 직격탄을 맞을 폐교(閉校)대학이 전국적으로 38개에 달할 것이란 첫 수치 ..
<뉴스와 시각>권력이 좀 불편해져야 한다 [2018.08.16]
허민 정치부 선임기자 문재인 정권의 가장 큰 문제 가운데 하나는 대통령과 청와대로의 권력 집중이다. 이는 성숙한 선진 국가의 권력 양태와는 거리가 있다. 권력이 불..
<뉴스와 시각>낙수효과는 있다 [2018.08.14]
김만용 경제산업부 차장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알력설이 최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 최근 두 사람의 갈등은 김 부총리의 삼성전..
<뉴스와 시각>김정은에 주어진 마지막 기회 [2018.08.13]
김충남 베이징 특파원 지난달 말 북·중 접경 도시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에서 북쪽으로 20여 분 정도 거리에 ‘이부콰(一步跨) 즈츠펑광(咫尺風光)’이라고 ..
 이전 12345678다음
TIP!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 입니다. 이전 기사는 기사찾기 메뉴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박성현, LPGA 투어 최종전서 ‘100만불 잭팟’ 도전
‘한동민 13회 결승포’ SK, 두산 꺾고 8년..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시청률 10%’ 넘은 드라마 살펴보니… ‘스타=대박’ 공식 통했..
“연예인 가족 보여주는게 수신료의 가치..
저명 유대인권단체 “방탄소년단, 원폭티..
“동거로 욕구 충족되면 결혼 뭐하러..
저명 유대인권단체 “방탄소년단, 원폭..
미셸 오바마 “버락과 결혼 위기로 상..
“北 왕조 제3代 김정은 분노·이상함의..
“월급 통장에 특별보너스 3900만원…..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
LPGA 신인 중국 허무니 ‘미녀 골퍼 끝..
중국, 1억℃ ‘인공태양’ 꿈의 에너지 ..
직장에서 왕따 당하기 쉬운 유형
北에 보내진 귤 선물 가격은 총 얼마..
술 취해 차량 3대 잇달아 훔쳐
전자발찌 끊고 도주했다 잡혀
돌로 편의점 유리깨고 도둑질
“선배 대접 왜 안해”… 시의회 의장이..
“왜 밴드 편 드나” 술집직원 때려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