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학교 중심으로 지역사회 협력… 양질의 교육 제공”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5 11: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초등교 찾아 민생토론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기 하남 신우초등학교에서 ‘따뜻한 돌봄과 교육이 있는 늘봄학교’를 주제로 열린 9차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출산 대책’ 늘봄 직접 설명
학부모들 다양한 애로도 경청


초등학교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학교를 중심으로 지역사회가 협력해 좋은 프로그램이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나서겠다”고 밝히면서 교원단체와 학부모 의견청취에 나섰다.

노동·연금·교육 등 3대 개혁을 추진 중인 윤 대통령은 5일 오전 경기 하남 신우초등학교에서 ‘따뜻한 돌봄과 교육이 있는 늘봄학교’를 주제로 열린 9차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늘봄학교를 올해부터 전국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해 누구나 이런 기쁨과 기회를 다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어린이를 위한 나라, 어린이가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도 했다. 늘봄학교는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정규수업 외에 아침 수업시간 전부터 최장 오후 8시까지 종합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늘봄학교를 지난해에 시범 도입했으며, 올해 1학기 2000개교에 이어 2학기에는 모든 초등학교에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늘봄학교는 당초 민생토론회 주제에 포함이 안 돼 있었는데, 대통령 지시로 오늘 토론회가 열리게 됐다”며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있는 정책”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퍼블릭 케어’, 즉 ‘국가돌봄’을 강조하며 “학교의 역할이 확대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작년 459개 초등학교에서 늘봄학교 시범사업을 시작했고, 아이들과 학부모님 모두 크게 만족하신 것을 저도 현장에 가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늘봄학교 확대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믿고 맡길 만한 돌봄·교육 프로그램이 마땅히 없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학원 뺑뺑이’를 돌리거나 긴급한 출장·야근이 생겼을 때 보육 어려움을 겪는 맞벌이 가정 등은 정부의 이 정책을 크게 환영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또 정책 시행에 앞서 일선 교사 등 교육 현장의 어려움을 폭넓게 들을 것도 주문하고 있다. 현재 교원단체들은 “늘봄학교는 교육기관인 학교를 돌봄기관으로 전락시킨다”며 정책의 전면 확대를 반대하고 있는데,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들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월 22일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며 “학부모들의 의견과 바람을 폭넓게 청취하도록 준비하라”고 했다. 이에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서울해누리초등학교를 방문,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학부모·늘봄전담인력·교원·교육지원청 담당자 등 현장 관계자의 의견을 다방면으로 청취했다.

손기은·서종민 기자
관련기사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