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공의 6415명 사직… 수술 연기·취소 속출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0 11:59
  • 업데이트 2024-02-20 1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응급실도 파행 전공의들이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집단사직 후 진료 현장을 떠난 2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 응급실 앞에서 한 응급환자의 보호자가 병상 포화를 이유로 입실을 거부당하자 항의하고 있다. 백동현 기자



전공의 55%에 달해… 수리 안됐지만 1630명이 근무 이탈
복지부, 831명에 업무개시명령… 대통령실 “원칙대로 대응”


정부가 전국 주요 수련병원 10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소속 전공의 55%인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정부는 전공의 총 757명에게 새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 전공의들의 근무지 이탈로 응급실 운영이 파행을 겪고 수술 취소와 진료거부 등 환자피해 사례도 대거 나오면서 의료 대란이 현실화하고 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19일 오후 11시 기준 전국 주요 수련병원 100곳을 점검한 결과, 소속 전공의 6415명이 사직서를 냈다. 사직서 제출자 중 1630명은 출근하지 않았다. 각 수련병원은 이들이 낸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았다. 복지부는 이미 명령을 내린 29명을 제외한 728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누적 기준 총 831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이 발령됐다.

박 차관은 “100여 개 병원을 점검한 결과, 근무지 이탈은 세브란스 병원, 서울성모병원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나머지 병원은 이탈자가 없거나 소수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아산·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성모병원 등 ‘빅5’ 병원의 전공의들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근무를 중단했다. 세브란스 병원은 전체 전공의 612명 중 600여 명이 사직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소아전문응급센터에는 ‘심정지 환자 등을 제외한 응급실 진료가 불가하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병원 측은 “파업 영향은 아니다”고 했지만, 전날 응급실에 입원했다는 한 환자 가족은 “어젯밤 병원 측에서 일손 부족을 이유로 퇴원 요구를 받아 전원을 알아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빅5 병원 이외에도 전국 주요 종합병원에서는 전공의 이탈로 인한 수술 취소와 연기가 속출했다. 대장암 진단을 받은 노모가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부터 수술 이틀 전 무기한 연기 통보를 받았다는 또 다른 환자 가족은 “겨울 농사 손해도 무릅쓰고 환자와 가족 모두가 수술 일정에 맞춰 휴가를 냈는데 온 가족이 날벼락을 맞았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단체행동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대응할 것”이라며 “향후 각종 구제 조치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권도경·조율·손기은 기자
관련기사
권도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