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태원서 핼러윈 인파 ‘압사 참사’…59명 사망, 150여명 병원 이송

  • 문화일보
  • 입력 2022-10-29 23:57
  • 업데이트 2023-01-10 09: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망자·부상자 추가될 가능성 배제 못해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핼러윈을 앞두고 파티를 즐기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압사로 추정되는 대규모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0일 오전 2시20분 현재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59명에 이르고, 150여 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장 상황으로 등을 고려할 때 사망자와 부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소방당국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 20분쯤부터 이태원 해밀턴호텔 인근에서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는 구조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사고는 이태원동 중심에 있는 해밀톤 호텔 인근 내리막길로 된 좁은 골목에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심정지 상태에 빠진 수십 명을 상대로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심정지 상태 환자는 대부분 20대 여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순천향대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이대목동병원, 강북삼성병원, 서울성모병원, 중앙대병원, 서울대병원, 여의도성모병원 등에 나뉘어 이송된 상태다. 서울대병원과 강동경희대병원, 한양대병원 재해의료지원팀도 현장에 도착해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태원역 인근 한강로에는 임시 응급의료소가 설치돼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태원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앞둔 주말인 전날 밤 곳곳에서 파티가 벌어졌다.

사고는 해밀턴호텔 인근 내리막길로 된 좁은 골목에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본부를 구성해 이태원 일대 업소들이 안전조치 의무를 다했는지 등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0시 38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11시 50분 대응 3단계로 격상하고 소방차 142대를 비롯해 구조 인력과 장비를 대거 투입했다. 현장에서는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구조를 지휘하고 행안부 장관도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mac4g@munhwa.com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