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성태 “이재명, 통화서 ‘고맙다’ 했다”…검찰, 대북송금 李 연루 진술 확보

  • 문화일보
  • 입력 2023-01-31 12:00
  • 업데이트 2023-01-31 15: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실·미분양주택 매입 임대 전환 긴급 토론회에서 축사하기 위해 일어서고 있다. 뉴시스



김성태 “스마트팜 비용으로 이해”
일주일뒤 200만달러 대북송금
이재명 “신작소설, 안팔릴것”


쌍방울그룹 대북 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19년 경기지사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간 통화 사실을 확인하면서 김 전 회장으로부터 “이 대표가 통화에서 ‘고맙다’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검찰은 김 전 회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이 대표가 쌍방울의 대북 송금 사실을 모두 알고 있다’고 말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한다. 검찰은 김 전 회장과 이 대표 간 통화가 이뤄지고 약 일주일 뒤 김 전 회장이 경기도의 북한 스마트팜 사업과 관련해 200만 달러(약 24억 원)를 송금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31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최근 김 전 회장을 조사하면서 2019년 1월 17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한국 기업 간담회’에 참석한 이 전 부지사가 이 대표와 통화하면서 동석한 김 전 회장을 바꿔준 사실을 확인했다. 김 전 회장은 당시 이 대표가 통화에서 “고맙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회장은 이 대표가 고맙다고 말한 이유가 경기도가 북한에 지급해야 하는 스마트팜 비용을 대납하기 때문으로 이해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실제 검찰은 당시 둘 사이 통화 이후 총 500만 달러를 송금한 사실도 확인했다. 검찰은 500만 달러(2019년 1·4월) 외에도 이 대표의 방북 비용 명목으로 300만 달러(2019년 11월)를 송금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전 회장은 그해 북측에 총 800만 달러를 송금한 것과 관련, “이 전 부지사는 ‘이 대표가 300만 달러든, 500만 달러든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이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아마 검찰의 신작 소설이 나온 것 같은데 종전의 창작실력으로 봐서 잘 안 팔릴 것”이라고 일축했다.

윤정선·김규태·이은지 기자 wowjota@munhwa.com
관련기사
윤정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