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재명, 검찰 조사서 “왜 내게 정진상 묻나”…‘천화동인 1호 지분 428억 보고’ 선긋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01-31 11:54
  • 업데이트 2023-01-31 12: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오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정진상, 428억 받기로 한 혐의 구속
‘이재명도 인지’연결고리 차단 노려
검찰, 2차소환 조사 때 집중규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2차 검찰 소환을 앞둔 가운데, 지난 28일 1차 조사에서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관련된 질문들에 “정 전 실장 내용을 왜 나한테 묻느냐”는 취지로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검찰에 제출한 33쪽 분량의 서면 진술서에서도 정 전 실장 내용은 포함하지 않았는데, 전략적으로 답변을 회피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31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3부(부장 엄희준·강백신)의 소환 조사에서 성남시 정책비서관을 지낸 정 전 실장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정 전 실장 관련 내용을 왜 나한테 묻느냐”는 취지로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실장에게 대장동 사업을 보고받았느냐” “정 전 실장은 밤의 성남시장이란 말을 들은 적 있느냐” 등 다른 질문에도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뇌물 수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정 전 실장은 이 대표 혐의를 입증할 중요한 열쇠인데, 이 대표가 전략적으로 정 전 실장 관련 답변을 회피하며 선 긋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소유한 천화동인 1호 지분 중 428억 원 실소유주에 대한 보고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정 전 실장→이 대표’로 가는 구도 속에서 유 전 본부장에 이어 정 전 실장마저 등을 돌리면 이 대표에게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검찰 출신 변호사는 “이 대표로선 정 전 실장에게 타격을 주거나 엇갈리는 진술을 피하기 위해 답변을 안 하는 게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정 전 실장 관련 등 검찰 질문에 의도적으로 답변을 거부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2차 소환 때 천화동인 1호 지분 428억 원 실소유 의혹과 서면 진술서에 빠진 정 전 실장·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질문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화천대유 대주주 김 씨와 정영학 회계사를 소환해 이 대표가 1차 소환 때 제출한 진술서의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염유섭 기자 yuseoby@munhwa.com
관련기사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