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언제 어디서든 핵 사용할 준비돼야…무기급 핵물질 생산확대” 지시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8 08:24
  • 업데이트 2023-03-28 10: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방침에 따라 공화국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 년간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 “억제력 비축 핵무력이 상대할 적
어떤 국가나 집단 아닌 전쟁과 핵참화 자체”
위협·공격용 아닌 방어용 핵보유 취지 주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기급 핵물질 생산의 확대와 핵무력 준비태세를 갖추도록 지시했다고 2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 방침에 따라 공화국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 년간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를 보고받았다.

이에 김 위원장은 “우리 핵무력의 철저한 대응태세를 다져나가는 사업에서 절대로 만족을 몰라야 하며 핵력량의 끊임없는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며 “그 언제든, 그 어디에든 핵무기를 사용할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되여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상상을 초월하는 강력하고 우세한 핵무력이 공세적인 태세를 갖출 때라야 적이 우리를 두려워 하고 우리 국권과 제도와 인민을 감히 건드릴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핵무기연구소와 원자력부문에서 핵무기보유량을 기하급수적으로 늘일 데 대한 당중앙의 구상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무기급핵물질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며 계속 위력한 핵무기들을 생산해내는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북한은) 참으로 간고하고도 머나먼 핵보유의 길을 굴함없이 걸어왔다”며 “강력한 억제력을 비축한 우리 핵무력이 상대할 적은 그 어떤 국가나 특정한 집단이 아니라 전쟁과 핵참화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지도에는 ‘핵개발 총책’인 홍승무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군수공업부 일군들과 핵무기연구소와 미사일총국의 간부들이 참가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관련기사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